젊은 아델과 에도아르도 펜디는 로마의 장인들이 마구를 제작할 때 사용하는 기법을 이용하여, 자랑스러운 쿠이오 로마노 가죽으로 셀러리아 가방들의 핸드 스티치를 만드는 확고한 성공을 꿈꿨습니다. 전통적이며, 펜디의 로마 유산이 담긴 흠 잡을 데 없는 마무리를 통해, 각각의 가방은 특별한 장인들이 강조하는 "덜한 것이 더한 것이다"라는 매력을 보여줍니다. 성실하고 뛰어나게 수 작업으로 진행된 스티치에 의한 영원한 느낌으로 어제는 오늘이 되었습니다.

더 보기

과거와 현재

젊은 아델과 에도아르도 펜디는 로마의 장인들이 마구를 제작할 때 사용하는 기법을 이용하여, 자랑스러운 쿠이오 로마노 가죽으로 셀러리아 가방들의 핸드 스티치를 만드는 확고한 성공을 꿈꿨습니다. 전통적이며, 펜디의 로마 유산이 담긴 흠 잡을 데 없는 마무리를 통해, 각각의 가방은 특별한 장인들이 강조하는 "덜한 것이 더한 것이다"라는 매력을 보여줍니다. 성실하고 뛰어나게 수 작업으로 진행된 스티치에 의한 영원한 느낌으로 어제는 오늘이 되었습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