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 and My Peekaboo

Episode I

킴 카다시안 웨스트, 노스 웨스트, 크리스 제너

“피카부는 언제든, 어느 시즌에든 어울리는 매우 단순하고 클래식한 백으로 유행을 타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피카부를 선택하죠.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하니까요.”

“펜디는 강하고 결단력 있는 여성을 표현합니다.”

EPISODE II

제시카 정과 크리스탈 정

“저에게 펜디는 전통적인 럭셔리에 더해진 대담하고 창의적인 정신을 의미하죠.”

“(저에게 있어 피카부는..) 창의적이고, 미니멀하고, 단순합니다.”

EPISODE III

조이 영과 캠 펑

“피카부는 이제 다양한 사이즈로 출시되지만, 백의 아이코닉한 모양과 독특한 구조는 모방할 수 없어요. 다채로운 색상과 소재의 혼합도 환상적이죠.”

“앳된 패셔니스타에서 우아한 성인 여성, 저 같은 엄마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여성이 좋아하는 백은 드물죠.”

EPISODE IV

가오 유안과 도우 지아유안

"“피카부는 심플하고 제게는 은은한 엘레강스와 같은 의미를 지니죠.”

“피카부는 유쾌하고, 생생하며 독특한 특징을 가지고 있어요.”

EPISODE V

클라라 맥그래거와 에스터 맥그래거

“진정한 클래식입니다. 모양과 디자인이 심플하면서도 독특해요. 유행이 지나 사라지는 일은 상상할 수 없습니다.”

“우아하고, 힘 있으며, 세월을 타지 않아요.”